• 정세균 "불안감을 선거에 이용" 안철수 측 "정치적 발언 지나쳐" 응수
丁총리, '코로나 야행성' 安 발언 직격
이태규 "정부여당이 코로나 이용 선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대한간호협회 신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최측근인 이태규 의원은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평소 인품에 맞지 않는 지나치게 정치적인 발언을 했다"고 했다. 이는 정 총리가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날 정치권 일각에서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를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행성 동물인가'라며 철폐를 요구했다고 한다"며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저격한 일을 맞받아친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해야 한다"며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한 사람들이 누구인가. 지난 총선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이란 명목으로 금권선거를 자행하고, 지금도 틈만 나면 나라 곳간이 빚투성이가 되든 말든 전 국민에게 돈 뿌릴 기회만 호시탐탐 엿보는 사람들은 정부여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는 거리두기 방법을 무조건 바꾸자는 게 아니고 밀집, 밀접, 밀폐에 따른 과학적 거리두기 방법을 찾아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것"이라며 "국민 피로도를 줄이고, 제한된 시간대에 사람들이 몰려 이동하는 풍선효과도 막아보자는 취지"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이 의원은 "안 대표의 제안은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으로, 정부 대책을 폄하하거나 비난하자는 게 아니다"며 "고강도 거리두기 지속에 속절없이 무너지는 자영업자의 아픔을 어떻게해서든 해소해보자는 충정 어린 고민"이라고 했다.

그는 "방역 전선을 관리하느라 피곤하겠지만, 오늘 말은 자영업자의 절망과 좌절을 생각한다면 할 수 없던 말"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