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당 상위 0.1%’ 9700명, 10조 벌었다…전체 배당금의 47%
양경숙 의원, 국세청 자료 분석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배당 상위 0.1% 소득이 전체 배당 소득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각한 부의 쏠림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9년 배당소득 자료'를 보면 상위 0.1%(9701명)의 배당소득은 10조3937억원으로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상위 1%(9만7019명)는 전체의 69%인 15조2978억원을 벌었다. 그러나 하위 50%(485만961명)의 배당소득은 416억원으로 전체의 0.2%에 그쳤다. 다만 2015∼2018년에는 하위 50%의 배당소득 점유율이 더 낮은 0.1%에 불과했다

양경숙 의원은 "자산소득 격차를 개선하기 위해 금융소득종합과세 제도를 시행해 소득이 높을수록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하고 있지만 자산소득 격차는 완화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득주도성장으로 근로소득 격차는 일부 완화됐지만, 여전히 심각한 부의 쏠림을 개선하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