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정애 청문회, 이례적 野 호평…“文정부 가장 잘된 인사”
“박범계 의문의 1패” 지적도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mook@]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이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고 칭찬했다. 인사청문회에서 ‘공격수 역할’을 하는 야당이 호평을 쏟아내는 것은 이례적인 모습이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한 후보자에 대해 “저희가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면서 한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이라던가, 정책적인 검증을 하는데 있어서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는 생각이 든다. 잘 살아오셨다”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한 후보자 같은 분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다고 하면 ‘도덕성 흠집내기’니 이런 이야기는 안 나올 것 같다”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의문의 1패를 당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환노위 국민의힘 간사인 임이자 의원도 “근래 들어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드물었던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인사 중 제일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다”고 높게 평가했다.

같은 당 김웅 의원도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자에 대해 상당히 높은 평가를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박덕흠 무소속 의원도 “환경 분야 수장이 된다면 잘 하시지 않을까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힘을 실었다.

다만, 노동운동가 출신인 한 후보자의 환경부 장관 내정을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성원 의원은 “(한 후보자가) 환경부 장관이 아닌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갔으면 박수까지 쳐 주려고 했다”며 ”살아오신 궤적과 이런 것을 봤을 때 아무래도 고용노동부 쪽에 역할을 더 크게 하실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