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통계로 K방역 뒷받침 했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통계청은 코로나19 통계 정보를 제공해 'K방역' 체계를 뒷받침했다고 19일 평가했다.

통계청은 이날 "코로나19 발생 전후 인구 이동 영향 분석을 통해 효과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정부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마스크 등 코로나19 예방 품목 일일 가격 조사를 통해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질병코드를 신설해 관련 의료비나 보험금 지급 등을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