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청, 정보공개 평가 ‘꼴찌’
농진청 등 6곳은 2년 연속 우수

검찰청이 중앙부처 가운데 유일하게 정보공개 종합평가에서 낙제등급인 미흡을 받았다. 법무부와 국방부, 경찰청,병무청 등은 2년 연속 보통 등급에 머물렀다. 반면 농촌진흥청 등 6곳은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에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2019년과 2020년(1월~8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정보공개 운영실적 전반에 대해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이같은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평가는 2019년 580곳, 지난해는 587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중앙행정기관 45곳 가운데 최하위등급인 미흡은 2019년 평가에서 검찰청이 유일했다. 반면 농촌진흥청과 조달청, 문화재청, 기상청, 법제처,인사혁신처 등 6곳은 2년 연속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통계청, 새만금개발청 등 7곳도 2년 연속 우수등급에 선정됐다. 국무조정실과과 법무부,국방부, 경찰청, 해양경찰청, 국가보훈처, 병무청, 공정거래위원회 등은 2년 연속 보통 등급을 받았다.

평가는 시민단체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외부평가단이 ▷사전정보 ▷원문공개 ▷청구처리 ▷고객관리 분야 등 4개 분야 10개 지표로 진행했다. 기관 순위를 기준으로 최우수(20%)·우수(30%)·보통 및 미흡(50%) 등급을 부여했다. .

기관별 우수 운영 사례로는 법제처가 꼽혔다. 법제처는 ‘국민생각함’을 적극 활용해 이용자 수요를 파악하고 이를 통해 실생활에서 활용도가 높은 법제 정보를 사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정보공개 종합평가를 통해 국민의 알권리와 국정운영의 투명성을 높이는 정부혁신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이번 정보공개 종합평가를 통해 기관별 부족한 사항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하여 공공기관의 정보공개 운영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문숙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