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용 구속에, 민주 “투명성 제고 노력하길”, 국민의당 “정경유착 끊어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사진=연합]

[헤럴드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논평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부회장의 뇌물죄는 결코 가볍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로써 국정농단 사건이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들고 국민을 농락한 헌법 유린 사건임이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의 당사자들은 즉각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하며, 통렬한 자기반성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했다.

이 부회장을 향해서는 “삼성의 투명성과 도덕성 제고를 위한 노력을 멈춰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대한민국의 역사에 정경유착이라는 부정부패의 연결고리를 끊어내고,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법원의 판단과 양형을 존중한다”고 논평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이번 사건을 통해 정경유착이라는 구시대적 사슬을 끊고 미래로 나아가길 희망한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인 삼성이 어두운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밖에도 민주당 의원들은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징역 2년 6개월 실형 선고가 갖는 의미를 해석하기도 했다.

박용진 의원은 “늦은 감이 있지만 사필귀정이라는 우리 국민의 소박한 믿음과 사법정의가 세워질 수 있어 다행”이라며 “삼성은 총수의 개인적 이익에 충성하느라 놓친 많은 투자와 성장, 변화와 혁신의 기회들을 다시 가꾸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은 “집행유예로 선처받을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실형이 선고돼 다행”이라면서도 “지은 죄에 비해 형량이 낮은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남국 의원은 “재판부가 집행유예로 어떻게든 봐주려고 무척 애를 썼는데, 욕 먹을까봐 집행유예보다 살짝 높게 양형을 선고해서 최대한 선처한 판결로 보인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