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락가락 눈’ 지나가니…19일에는 전국 ‘반짝 한파’
서울 19일 최저 영하 13도·체감온도 영하 20도
“20일에도 중부 내륙 등엔 영하 10도 안팎 추위”
18일 오전 서울 전역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의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걸음을 재촉하고 지나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18일 출근 시간대에 내릴 것으로 예보됐던 눈이 다소 늦게 찾아왔다.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 지역에 눈이 강하게 내리기 시작했다. 이날 서울에서 눈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등 오락가락했다.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 전역에 발령됐던 대설주의보는 오후 1시께 해제됐다. 대신 19일에는 전국에 ‘반짝 한파’가 찾아왔다. 같은 날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9∼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7도로 예보됐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 13도에 체감온도는 영하 20∼영하 18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대부분의 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이날 “18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9일 아침 기온은 5~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20일 아침 기온은 19일에 비해 4~5도 가량 오르겠으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안팎의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덧붙였다.

19~20일에는 수도관 동파, 비닐하우스 농작물의 동해(凍害) 등 시설물과 농작물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들도 한랭질환 예방 등 건강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며 “최근 급격한 기온 변화에 따라 면역력 저하 등 노약자도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때 눈은 소강상태를 보였다. 서울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는 1㎝ 안팎의 적설량에 그쳤다. 결국 서울 전역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도 3시간여 만에 해제됐다.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리겠다”고 한 기상청의 지난 17일 예보와 차이가 있었다.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서울시는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제설 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서울시 등 32개 제설대책본부에 제설제를 미리 상차해 현장배치를 완료하고, 취약지점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했다.작업인력 9000여명, 제설장비 1000여대, 제설자재 2000여t을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제설 작업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출근길 폭설 예보가 빗나간 이유에 대해 “중국 보하이(勃海)만 부근에 위치한 기압골이 남하하면서 유입된 남서풍이 내륙의 찬 공기와 만나 구름대가 발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압골의 남하 속도가 느려져 남서풍보다 서풍이 지속됐다”며 “이에 따라 서울은 눈 구름대가 약해 소강상태가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