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랑의 온도 올리는 ‘은수미 성남시장 복지’
은수미 성남시장.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이번엔 복지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새해들어 사회·정치 등 각 분야별 항목을 정해 페이스북에 올리는 중이다.

은 시장은 18일 자신의 SNSㅇ ‘쑤욱 사랑의 온도가 올라갑니다’라는 복지편을 통해 “시청 앞 광장에 설치한 사랑의 온도탑이 46일만에 100도 달성했습니다. 모금 목표액 11억원으로 설정했는데 이는 경기도 내 시군의 모금 목표액 중 가장 큰 금액입니다.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에 정말 감사드립니다”고 했다.

이어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다음달부터 저소득 1인 가구에 간병비를 지급할 계획입니다.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90%이하의 1인 가구로 200분이십니다. 갑작스러운 부상이나 질병으로 입원하실 경우 하루 7만원씩 연간 최대 21만원 지급할 예정입니다. 경인지방통계청과 협력해 고용노동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교육부 등에 흩어져 있던 자료를 모아 장애인 통계를 만들었는데요. 정신적 장애가 늘고있고 채용 상황은 다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고 밝혔다.

그는 “성남시 장애인은 지난해 6월 기준 전체 인구의 3.8%인 3만6천103명입니다. 2018년 39.3%였던 중증 장애인 비율은 지난해 38.5%로 다소 낮아졌습니다. 지난해 2분기 구인수는 510명, 구직자는 275명으로 1년 전보다 각각 170명, 45명 줄었습니다. 취업자도 183명으로 6명 감소하는 등 채용상황이 다소 악화됐습니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우리 시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 근무하는 중증장애인들을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SKT, 모두의셔틀과 손잡고 착한셔틀 플랫폼 시범사업을 추진중에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 2.5단계로 30프로만 출근 중에 계시고 8대가 8개 노선으로 운행 중에 있습니다. 장애인 채용 관련해서도 사랑의 온도가 쑤욱 올라갈 수 있게 더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