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달청, 2021년 혁신제품 지정 및 시범구매 업무계획 공표
···연간 5회 혁신제품 지정, 시범구매 규모 연간 445억원으로 확대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연간 혁신제품을 5회 지정하고, 시범구매도 445억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혁신조달 업무계획을 밝혔다.

올해 혁신시제품 지정 일정 등을 담은 ‘2021년 혁신시제품 지정계획’을 18일 혁신장터에 게시했다.

공공기관이 제시한 공공서비스 개선과제를 해결할 제품을 찾는 수요자제안형 방식은 연간 2회(1월, 7월), 조달청이 제시한 지정분야에 대해 기업이 제품을 제안하는 공급자제안형 방식은 연간 3회(1월, 5월, 9월) 공모해, 올해 200개 지정을 목표로 한다.

혁신시제품으로 지정되면 3년간 공공기관이 직접 수의계약으로 구매 할 수 있고,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해 공공 현장에 적용하는 시범구매 사업 대상으로도 선정될 수 있다.

올해 달라지는 혁신시제품 지정계획은 우선 공공서비스 개선에 보다 신속하고 직접적으로 적용할 수요자제안형 방식을 종전 1회에서 2회로 추가 실시한다.

또한, 연간 3회의 공급자제안형 공고 중 18일부터 시작하는 1차 모집에서는 기존과 달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탄소중립(Net-Zero), 한국판뉴딜 관련 제품을 모집 대상으로 정해 우선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물품 목록화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융복합 혁신제품 등은 목록번호 없이 먼저 지정 신청하고 사후에 보완하도록 하며,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아 사업화 하는 경우 통상실시권리자도 사업 참여를 허용해 조달시장 문턱을 더욱 낮춘다.

혁신시제품 지정·구매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혁신장터(http://ppi.g2b.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조달청은 올해 혁신시제품을 포함한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규모를 전년(283억원) 대비 57% 증가한 445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150여개 혁신기업의 첫번째 구매자가 되어 공공기관을 통해 제품 테스트 기회를 지원한다.

대상제품은 580여개 혁신제품(지난해 지정된 혁신제품 중 120개, 올해 신규 지정할 혁신제품 460여개)중에서 선정한다.

특히, 탄소중립(Net-Zero) 관련 제품에도 30억원을 배정해, 관련 제품을 적극 발굴하고 구매로 연계할 계획이다.

강신면 구매사업국장은 “올해는 혁신조달 생태계 정착의 원년으로 혁신조달을 통해 공공문제를 해결해 국민이 행복해지는데 초점을 두려고 한다”며 “기업 성장과 케이(K)뉴딜 등 정부 주요정책 추진을 지원하는데도 공공조달이 제 역할을 다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