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달청, 광역지자체들과 함께 ‘혁신조달’ 전국 확산
···19일 경남도를 시작으로 혁신조달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조달청(청장 김정우)이 혁신조달을 통해 혁신성장을 유도하기 위한 전국 권역별 간담회를 개최한다.

조달청은 오는 19일 경남도를 시작으로 전북도(2월 3일), 광주시(2월 8일), 강원도(2월 23일)와 각각 ‘혁신조달 성과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혁신조달은 민간의 혁신제품을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구매해 기술혁신과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공공서비스 질을 개선하는 조달정책이다.

조달청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혁신조달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혁신제품 수요발굴과 시범구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달청은 올해 혁신제품 구매예산을 전년(293억원) 보다 52% 증가한 445억원으로 대폭 확대했고, 혁신제품 지정도 80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다.

또한, 아이디어 차원의 혁신수요를 실행 가능한 수준으로 구체화하는 인큐베이팅 제도도 새롭게 도입하는 등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공공서비스를 확대 개선키로 했다.

조달청은 지역의 공공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개최한다. 간담회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오프라인 참여는 최소화하고, 지역현장과 조달청 본청(대전)을 영상으로도 연결해 진행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간담회를 통해 지역 공공기관 기업의 애로사항를 청취하고, 빠르고 강한 경기회복을 위해 조달사업 조기발주 협조도 당부할 계획이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국민과 기업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며 “자치단체들과 공공조달 분야 협업을 더욱 확대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