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하 날씨에…신생아 창 밖으로 던진 20대 엄마
20대 친모 긴급체포
집에서 출산 뒤 범행

[헤럴드경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6일, 탯줄도 안 뗀 신생아가 경기도 고양의 한 빌라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갓 태어난 여아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신생아는 아무것도 입고있지 않았고 탯줄까지 달리 상태였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석했고 이 빌라에 사는 아기의 20대 친모 A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집에서 창 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고양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기온이 뚝 떨어졌다.

A씨는 이날 오전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했다. 범행 직후 집 바깥으로 도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법원에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도 의뢰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