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대표, 비공개로 정인이 묘소 찾아 추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TF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고(故) 정인양의 묘소를 찾아 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부인 김숙희 여사와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묘소를 찾아 넋을 기렸다.

공식 일정이 없었던 이 대표는 보좌진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부인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이곳을 조용히 방문했다.

이 대표는 TV 프로그램을 통해 정인이의 사연이 조명된 직후인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귀엽고 예쁜 미소의 정인이, 티 없이 맑고 환했던 정인이, 그 온몸이 검붉게 멍들어갈 때, 우리 어른들은 멀리 있었다"며 "미안하고 미안하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노라, 부끄럽게 또 다짐한다"고 적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