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의 ‘미국구출계획’…2000조원 부양책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약 2085조)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10면

백신 접종에도 사그라들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한 특단의 경기부양안이다.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고 코로나19로 길어지고 있는 경기 침체에 고통당하는 개인이나 소상공인, 지방자치단체, 주정부 등에 금융 지원을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미국 구출 계획’으로 명명된 이 법안에 따르면, 바이든 취임 100일까지 1억회분의 백신 접종을 마치고 봄까지 대부분 학교의 수업을 정상화한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1조9000억달러 중 4000억달러는 전염병 대유행 퇴치에 투입되고, 나머지는 경제 구호와 주정부·지방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대부분 미국인에게 1인당 14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해, 지난해 말 의회를 통과한 600달러 포함 총 2000달러를 지급한다. 또 실업급여 추가지급,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중단을 오는 9월까지 연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백신 접종을 위해 의회가 이미 통과시킨 80억달러 외에 추가로 200억달러를 투입하고, 진단 검사 확대에도 500억달러를 배정했다.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바이러스 감염 접촉자 추적을 위해 10만명의 담당자를 고용하는 계획도 포함시켰다.

현재까지 미국 내에선 2900만 회분의 백신이 배포됐고 1030만 명이 접종을 마쳤지만, 이는 지난 연말까지 2000만명의 접종을 마친다는 당국의 계획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 성명을 내고 바이든 당선인의 경기부양책이 올바른 접근법이라며 이를 입법화하기 위해 신속히 노력하겠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다.

다만 공화당은 대규모 경기부양안이 미국의 국가채무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등을 제기하며 부정적 입장을 밝혀온 상황이라 의회 협상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김수한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