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월 “초완화적 통화정책 출구 논의할 때 아니다”
시장 불안정성 우려 진화
자산매입 점진적 축소 거론
“금리인상 조만간 없을 것”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로이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장은 14일(현지시간) “지금은 초완화적 통화정책의 출구를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준이 대규모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논의를 시작하기 전에 충분히 알리겠다고도 했다. 최근 일각에선 연준이 시중에 푸는 돈의 양을 줄이는 시점을 예측해 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졌다. 이에 파월 의장이 ‘진화성’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프린스턴대 주최 가상 심포지엄에서 “자산 매입에 대해 소통하는 데엔 매우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글로벌 금융위기의 또 다른 교훈은 너무 일찍 출구를 모색하지 않고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인상이 조만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연준의 채권 매입 규모도 빠른 시기에 감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미 경제가 연준의 목표에 도달하려면 멀었고, 연준의 과업이 제대로 끝날 때까지 초완화적인 기조를 변경할 이유가 없어 현재는 출구전략을 논의할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시장에선 예상보다 강한 경제 회복에 대한 희망으로 올해 말께 연준이 채권 매입 속도를 줄이는 쪽으로 갈 수 있다는 시선이 있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지난달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서 ‘상당한 추가 진전’이 있을 때까지 매달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 1200억달러어치를 사들이겠다고 공언했는데도 의심은 잦아들지 않았다.

블룸버그는 연준의 지침이 모호하기 때문에 정책 당국자와 투자자 사이에 서로 다른 해석을 하게 됐다고 썼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전날 현 수준의 자산 매입이 당분간 적절할 것이라고 했는데, 최소 4개 지역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강한 경제가 올해말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논의를 촉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2013년 연준이 갑작스럽게 자산 매입 축소를 거론해 이른바 ‘긴축 발작(taper tantrum)’의 아픈 기억을 갖고 있다. 최근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를 넘어서며 시장의 우려를 반영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장기차입비용을 낮추는 걸 목표로 하는 자산 매입 축소를 생각하는 시기는 달력의 특정 날짜에 근거하지 않는다”고 날카롭게 지적하면서도 “그런 단계를 고려할 정도로 조건이 성숙하면 충분한 경고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린 세계가 알게 할 것”이라면서 “대중과 긴밀히 소통할 것이고, 자산 매입의 점진적 축소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기에 앞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베르토 페를리 코너스톤매크로의 파트너는 “파월이 긴축을 서두르려고 하는 것처럼 들리지 않았다”며 “긴축에 시간의 개념을 놓지 않음으로써 긴축을 하기까지 상당한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걸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소시에테제네랄을 “파월 의장이 또 다른 긴축발작은 없을 거라고 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홍성원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