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영표 “김종인, 부동산 투기 이익 지켜주자는 말인가”
김종인 향해 “부동산 안전장치 제거 주장” 비판
“정책 디테일보다 추진 일관성이 더 중요” 강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부동산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부동산 투기 이익을 지켜주자는 말이냐”고 지적한 홍 의원은 “투기꾼이 정부 정책을 흔들게 해선 안 된다”며 부동산 정책의 일관성을 강조했다.

홍 의원은 14일 “어제 김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어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혹시나 했더니 역사나’였다”며 “거칠게 요약하면 초과이익환수제, 분양가 상한제, 양도세, 공시가격, 임대차 3법 등 부동산 투기 방지와 서민 주거권 안정을 위한 모든 안전장치를 제거하자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반대하고, 박원순 전 시장이 일부러 막은 것처럼 주장했다”며 “정부, 여당, 서울시 그 누구도 재건축‧재개발 사업 자체를 반대하지 않는다. 우리가 반대하는 것은 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소수가 독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이 잘 가던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막아선 것이 아니다”라며 “이명박 정부의 ‘묻지마’ 뉴타운 개발 추진에 따른 부작용으로 곳곳에서 주민 갈등과 비리로 몸살을 앓고 있었다”고 말했다. “전임 오세훈 시장도 심각성을 인식하고 대책 마련에 부심 하던 중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부동산 대책 발표를 두고 “부동산 투기 이익을 지켜주자는 말이다. 투기세력들만 신바람 나게 하는 것이 집값 안정에 어떻게 도움이 된다는 건지 모를 일”이라고 비판한 홍 의원은 “다주택자와 투기꾼을 위한 정당이라는 국민의힘의 본색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가 잘 풀리지 않는 가장 큰 이유가 정치적 이유로 정책이 오락가락해 왔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투기꾼들이 정책 수정을 학수고대하고 있다. 정부의 항복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의 목표는 투기 근절과 서민 주거 안정”이라며 “정책의 디테일보다 정책 추진의 일관성이 더 중요하다. 야당이 진정으로 부동산 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다면, 구체적인 보완책을 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