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朴 진솔하게 사과해야”…野 “문대통령 사면 결단”(종합)
이낙연, 박근혜 최종판결에 “사면, 당사자 반성”
국민의힘 “法 판단 존중”…김기현 “조건없는 사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14일 대법원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받았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오자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촛불 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가지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법원은 이날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 “적절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 책임이 있다”고 논평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며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형이 최종 확정된 만큼 특별 사면을 요청하기도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하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헌법이 대통령에게 사면이라는 초사법적 권한을 부여한 의미를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했다.

4선 김기현 의원 역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건 없는 사면은 국격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며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