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먹고 살기 팍팍한데 ㅠㅠ 휴대폰은 더 샀다!” [IT선빵!]
[이미지=123rf]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코로나19로 먹고 살기 팍팍해도 스마트폰은 바꿔야지!”

지난해 코로나19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됐지만 국내에선 1500만대의 스마트폰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3명 중 1명이 바꾼 셈이다.

14일 국내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총 1500만대의 스마트폰이 판매되며 2017년 이후 3년만에 처음으로 증가세로 전환됐다.

2017년 대비 2018년 약 7% 감소한 스마트폰 판매량은 2019년, 전년 대비 1.9% 감소한 1427만대 판매됐다. 하지만 지난해엔 2019년 대비 판매량이 4.5% 증가한 것이다.

애틀러스리서치앤컨설팅 측은 스마트폰별 세부적인 판매 수치를 밝히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선 지난해 5G(세대) 스마트폰이 시장의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국내 5G 현황 보고서’를 통해 2020년 국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1030만대로 파악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이미 2020년 3분기까지 500만대 이상의 5G폰이 팔리며 2019년 한 해 판매량에 육박했단 것이다.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풍경.

실제 지난 2019년 4월 갤럭시S20 5G폰 출시 이후 2020년 11월까지 국내에 유통된 5G폰만 24종에 달한다. 특히 중저가 5G폰의 공세가 두드러졌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A31, A51, A퀀텀 등 6종의 중저가폰을 출시했고, LG전자도 LG 벨벳, LG Q시리즈 5종 등 6종의 중저가폰을 선보였다. 여기에 애플의 첫 5G폰 아이폰12가 연말 수요를 흡수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지타임즈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2019년보다 8.8% 감소한 12억4000만대로 집계됐다. 디지타임즈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요가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고 부연했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