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아파트 주민 갑질… 경비원 얼굴에 침 뱉고 옆구리 때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경기 김포 한 아파트 경비원들이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코가 함몰되고 갈비뼈 부위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 김포시 장기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A(60)씨가 한 입주민으로부터 옆구리 등을 폭행당했다.

폭행을 가한 주민은 이어 근무교대 준비 중인 또 다른 경비원 B(58)씨의 얼굴까지 재차 폭행해 코뼈를 함몰시키는 등 중상을 입혔다.

아파트 관계자는 "미등록 차량이 후문으로 진입해 정문 초소로 우회해달라고 설명하고 유도했다"며 "그런데 친구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입주민이 갑자기 차에서 내려 초소 의자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리고 근무 중인 대원에게 욕설과 협박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얼굴에 침까지 계속 뱉으며 얼굴과 옆구리 등을 구타했고, 근무교대 준비 중인 또 다른 보안대원(경비원)까지 폭행해 코가 함몰됐다"며 "코뼈가 함몰된 직원은 부상정도가 심해 14일 오후 큰 수술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해자를 상대로 폭행 여부와 범행 동기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