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朴 판결에 “법원 판단 존중…엄중히 받아들여”
“불행한 역사 반복 않는 것이 과제”
당내선 ‘국민통합’ 명분 사면론 솔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에 대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또,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당내서는 ‘국민통합’을 명분으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제는 국민통합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때”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헌법이 대통령에게 사면이라는 초사법적 권한을 부여한 의미를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4선 김기현 의원 역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건 없는 사면은 국격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더이상 국민을 갈기갈기 찢는 분열의 리더십은 안된다”며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혹독한 퇴임이 우리나라에서 재현돼서는 안 된다.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법원은 이날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