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 코로나19 진단기술 우수성 국제적 입증 성공
- 표준硏, ‘코로나19 바이러스 RNA 측정법’ 긴급 국제비교 참여
- 미래 변종 바이러스 진단, RNA 형태 백신 측정 활용 기대

표준연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를 측정하고 있다.[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측정기술과 진단키트의 우수성이 국제적으로 입증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각국 측정표준 전문가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RNA 측정법’ 국제비교에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국제비교는 각국 국가측정표준연구기관의 측정결과를 비교해 측정 정확성을 확인하는 절차다. 이를 통해 측정결과가 타당하다는 결론이 나면, ‘국제적 동등성’을 확보했다고 말한다.

이번 국제비교에는 CCQM(물질량자문위원회)에 속한 16개국 21개 국가측정표준연구기관과 전문 연구진이 참여했다. 2020년 3월부터 12월까지 약 10개월간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라는 유례없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국제비교로 이뤄졌다.

측정대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로 대부분 기관에서는 ‘역전사 디지털 중합효소 연쇄반응법’을 사용했다. 이 기술은 유전자의 절대 정량이 가능해 검체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유무와 개수까지 정확히 추정할 수 있다.

표준연 연구팀은 역전사 디지털 중합효소 연쇄반응법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단분자 직접계수법을 이용한 측정값을 함께 제출해 결과의 신뢰도를 한층 향상시켰다.

긴급 국제비교에 참여한 21개 기관 모두 동등한 결괏값을 제출해 국제적 동등성이 확보됐다. 이에 따라 표준연의 RNA 측정기술은 물론, 이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코로나19 표준물질도 국제적 동등성을 갖추게 됐다.

표준물질은 ‘답안지가 주어진 문제’와도 같다. 표준물질(문제)과 정확한 측정결과(답안지)를 검사기관에 제공하면 업체는 자사 장비의 교정이나 방법의 정확성을 개선할 수 있다.

표준연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은 현재까지 총 74개 판매됐다. 구매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 진단키트 개발 및 검증에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제적 동등성을 갖춘 표준연의 표준물질이 진단키트 개발 및 검증에 사용됨으로써, 국산 진단키트의 품질 또한 신뢰성을 얻게 됐다.

배영경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그룹장은 “앞으로도 변종 바이러스 진단 및 RNA 형태 백신 정밀측정 등 관련 분야의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