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위 “카카오 차별·혐오 강경대응 환영”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 한 획 긋는 모범사례” 성명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14일 카카오가 ‘증오발언 근절 원칙’을 수립한 데 대해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의 한 획을 긋는 모범적 사례”라며 환영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14일 카카오가 차별·혐오에 강경 대응하기 위해 ‘증오발언 근절 원칙’을 수립한 데 대해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의 한 획을 긋는 모범적 사례”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인권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그동안 온라인 포털사이트, 게시판, 소셜미디어 등에서 혐오표현이 확산됐지만 혐오표현에 대응하는 기준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피해를 호소해도 대응이 쉽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원위는 “온라인 포털이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혐오표현에 대응하는 원칙을 공유하고, 혐오표현으로 발생하는 차별과 폭력에 맞서기 위한 자율규범을 만들어 이를 준수할 때 혐오표현은 근절된다”며 “이런 맥락에서 자율규범을 마련하려는 온라인 포털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온라인 포털과 커뮤니티들도 자율규범 마련에 동참해 혐오표현을 용납하지 않는 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며 “온라인 혐오표현 근절을 위한 자율대응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지원하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전날 차별·편견을 조장하거나 차별에 기반해 특정인과 특정집단을 공격하는 증오발언 등에 강경하게 대처하는 내용의 증오발언 근절 원칙을 마련해 서비스에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는 이 과정에서 인권위, 한국언론법학회 등과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