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잭 도시 트위터 CEO “트럼프 차단, 축하·자랑할 일 아냐…공공 안전에 집중”
트위터 통해 트럼프 계정 퇴출 관련 입장 밝혀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퇴출한 자사의 조치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공공의 안전을 위한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이날 도시 CEO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realDonaldTrump)을 영구 퇴출한 것을 축하하거나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런 조치는 명확한 사전 경고 이후 최고의 정보를 바탕으로 물리적 안전과 공공의 안녕을 위협한다는 판단 하에 실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계정을 통해 더 광범위한 사건들과 폭력을 선동한 최근 몇 주간의 행동들에 주목했다”며 “게시물들이 트위터가 정한 ‘폭력 미화 방지’ 정책에 위반된다는 점을 확인했고, 즉시 트럼프 대통령 계정에 대해 영구 중단 조치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지난 8일 트위터는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히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도시 CEO는 페이스북과 아마존, 트위치 등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중지하거나 영구 퇴출한 다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해당 조치를 위한 의견 조율을 한 바 없다고도 했다.

도시 CEO는 트위터의 조치가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겸허히 인정했다.

그는 “계정 폐지가 궁극적으로 건강한 대화를 촉진하는 우리에게 있어선 실패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전 세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화에 있어 트위터가 위험한 선례를 남긴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와 같은 민간 업체가 언론의 자유를 제한해선 안된다는 입장을 내비쳤고, 클레망 본 프랑스 외교부 유럽담당 국무장관도 같은 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이번 조치에 동의하지 않는 기존 트위터 사용자들이 다른 플랫폼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의견에도 동의했다.

도시 CEO는 “(미 의회 폭력 난입이 발생한) 이 순간엔 (트럼프 계정 영구 퇴출과 같은) 역동성을 요구할 지 모르지만, 장기적으로 그것은 개방된 인터넷의 숭고한 목적과 이상을 파괴할 것”이라며 “향후 건전한 서비스 환경을 위한 조정 작업을 보다 투명하게 만들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도시 CEO는 인류 공통의 이해와 지구상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인터넷과 SNS가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