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34.7% vs 민주 24.6%…서울서 첫 두자릿수 격차
리얼미터 여론조사…문대통령 지지율 38.6%로 반등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4월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에 10%포인트 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1.6%포인트 내린 31.9%, 더불어민주당이 1.4%포인트 오른 30.7%였다. 이어 국민의당 8.0%, 열린민주당 5.4%, 정의당 4.0% 순이었다.

지역별로 서울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율이 34.7%로 2.0%포인트 올랐고, 민주당은 24.6%로 4.4% 내렸다. 서울에서의 격차가 두 자릿수인 것으로 처음으로, 전주 격차는 3.7%포인트였다.

[리얼미터 제공]]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이 1.9%포인트 오른 40.7%, 민주당이 3.4%포인트 오른 24.7%를 기록했다. 격차는 16.0%포인트다.

리얼미터는 서울에서의 민주당 지지율 하락은 유력 후보의 출마 선언이 없는 것이 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3주 연속 하락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3.1%포인트 오른 38.6%로 반등했다. 부정평가는 4.5%포인트 하락한 56.4%다. 모름·무응답은 5.0%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