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9만원 승부 갤럭시S21 “전작과 뭐가 다른가?” [IT선빵!]
[이미지 출처=윈퓨처, 삼성전자 뉴스룸]
[출처=샘모바일]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플래그십모델 ‘갤럭시 S21’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 오는 14일 오전 10시, 한국 시간으로는 15일 자정에 열린다.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출격이다. 애플의 첫 5G(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2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신작 속도전으로 견제에 들어갔다. 화웨이의 빈 자리도 노린다.

가격은 낮추고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줬다. 울트라 모델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해 혁신 이미지도 더했다. 5G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선점을 위해 ‘절치부심’했다. 그렇다면 전작 갤럭시S20에 비해서는 얼마나 달라졌을까? 전작과의 차이점을 중심으로 ‘갤럭시S21’의 모든 것을 총정리했다.

갤럭시S21은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 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 울트라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99만원부터 시작…가격 합리화 방점
갤럭시S21 시리즈 패키지. 충전기 어댑터, 유선 이어폰이 제외돼 상자가 얇아졌다. [출처=윈퓨처]

우선 가격 변화가 눈에 띈다. 삼성전자의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는 최초로 출고가가 100만원 이하까지 내려갔다. ▷갤럭시S21 99만 9900원 ▷갤럭시S21 플러스(+) 119만 9000원 ▷갤럭시S21 울트라 145만 2000원부터다.

전작 대비 15만~25만원 가량 저렴해졌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경우 ▷기본 모델 124만 8500원 ▷플러스 모델 135만 3000원 ▷울트라 모델 159만 5000원에 출시됐다.

원가 절감을 위해 기본 구성품은 간소화하고 일부 스펙을 다운 그레이드 했다. 우선 유선이어폰과 충전기 어댑터가 제외됐다. 각각 삼성전자에서 3만원 가량에 판매되는 제품이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FHD+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전작 ‘갤럭시S20’은 전 모델의 WQHD+ 디스플레이 대비 후퇴했다.

램 용량도 낮아졌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8GB, 갤럭시S21 울트라는 12GB 램을 탑재했다. 전작에서는 모두 12GB램이 장착됐다. 가장 가격이 낮은 갤럭시S21의 경우, 후면부도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소재다.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리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88 또는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2100이 탑재된다. 갤럭시S20에는 스냅드래곤865 또는 엑시노스 990이 들어갔다.

더욱 강력해진 울트라…S펜 추가하고 망원 카메라 1개 더!
[이미지=윈퓨처]

‘갤럭시S21’ 시리즈의 정수는 단연 ‘갤럭시S21 울트라’다. 무엇보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전유물이었던 S펜을 지원한다. 단, S펜은 기기에 내장되지 않아 별도 휴대가 필요하다.

카메라 스펙도 더욱 좋아졌다. ▷1억 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2개의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레이저 오토 포커스가 장착됐다. 전면 카메라는 4000만 화소다. 전작 ‘갤럭시S20 울트라’ 대비 망원 카메라가 1개 늘었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트리플(3개) 카메라다.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1000만 화소다. 플러스 모델의 경우 전작에는 있었던 ‘뎁스비전’ 카메라가 빠졌다.

뎁스비전 카메라는 사물에 쏘아진 빛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으로 거리를 계산하는 비행시간거리측정(ToF) 카메라의 일종이다. 사물의 입체감, 공간 정보, 움직임을 보다 정밀하게 계산할 수 있어 카메라 성능이 개선된다. 증강현실(AR) 앱 사용에도 강점을 가진다.

10가지 화려한 색상, 플랫 디스플레이로 디자인 승부수
[출처=샘모바일]

디자인 변화도 눈에 띈다. 다양한 색상과 플랫 디스플레이의 귀환, 카메라 디자인 변경으로 전작보다 매끈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디자인 경영’ 철학을 반영, 애플 대비 약세를 보이던 ‘감성’을 잡았다.

갤럭시S21은 무려 10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이동통신 3사 컬러마케팅을 없애고, 처음부터 소비자 선택권을 강화한다.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는 이통3사 전용 색상을 포함해 갤럭시 S20가 4가지, 갤럭시 S20+가 5가지, 갤럭시 S20울트라가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바 있다.

갤럭시S21 플러스 [출처=샘모바일]
갤럭시S21 울트라 [출처=샘모바일]

기본 모델인 갤럭시 S21은 팬텀 그레이·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팬텀 화이트 총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된다. 상위 모델인 갤럭시 S21+는 팬텀 실버·팬텀 블랙·팬텀 바이올렛·팬텀 브론즈·팬텀 레드 총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21 울트라는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외에 팬텀 블루, 팬텀 그레이, 팬텀 브라운 등이 추가된다. 모델마다 겹치는 색상을 제외하면 총 10가지 색상이다.

기본 모델인 갤럭시 S21이 젊은 층을 겨냥해 전체적으로 중성적이면서 가벼운 컬러라면, 상위 기종으로 갈수록 묵직한 색상 더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다양한 국적, 연령, 성별을 고려해 전에 없이 많은 색깔의 옷을 입힌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수요가 높은 갤럭시 S21 울트라의 색상 범위를 늘려, 디자인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들을 공략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는 분석이다. 다만, 10가지 색상이 모든 국가에 일괄 출시되는 것은 아니다. 각국 선호 색상을 고려해 시장 맞춤형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 플러스 추정 기기. 플랫 디스플레임에도 좌우양옆 베젤이 최소화돼 널찍한 화면을 자랑한다. [출처=유튜브 채널 ‘랜덤 스터프2(Random Stuff2)’]

전면 디자인의 가장 큰 변화는 디스플레이에 있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평평한 플랫 디스플레이를, 갤럭시S21 울트라는 굴곡진 에지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플랫 디스플레이의 양옆 테두리(베젤)을 최소화해 ‘칼날처럼 날카로운 베젤’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른바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와보임)’도 개선됐다. 후면 카메라 하우징을 얇게 처리해 기기 전체가 얇아보이는 효과를 준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