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하원, 트럼프 ‘내란선동’ 탄핵소추안 가결…공화당서 10명 반란표
두 번 탄핵소추 첫 사례 '불명예'…상원 심리절차 남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미 하원은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통과시켰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임기 중 하원의 탄핵을 두 번 받는 미국 역사상 첫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미 하원은 13일(현지시간) 5명의 사망자를 낸 지난 6일 트럼프 지지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 책임을 물어 ‘내란 음모’ 혐의를 적용,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탄핵 여부는 이후 이어질 상원의 심리와 표결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공화당 소속 의원 중에도 10명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다.

하원은 표결에 앞서 토론 절차를 진행했다. 우선 탄핵소추안을 처리하는 규칙에 대한 첫 번째 토론이 이뤄지고 이 규칙에 대해 투표가 이뤄졌다. 이어 탄핵 룰에 대한 표결이 끝나면 두 시간 동안 탄핵에 관한 토론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하원에서 처리된 것은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 등을 물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한 탄핵소추안을 11일 발의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