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재성 정무수석 “새해 들어 北 변화 감지”
“사면은 국민 입장에서 생각해야”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영수회담을 공식 제안하고 이를 둘러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최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대내외 환경변화에 따른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최 수석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영수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해도 괜찮다”며 “강기정 전 정무수석이 일을 했을 때부터 제안했다. 그 연장선상에서 재차 접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에서 공식 제의를 받은 게 없다며 제의가 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 수석은 국민의힘의 의사에 따라 당장이라도 영수회담이 가능하다고 했다. 최 수석은 대내외적 환경 변화에 따른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최 수석은 “여러 가지 해석이 있겠지만 새해 들어서 북한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 출범 등 대내외적인 환경이 변할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같은 것이 어떤 계기가 될 수 있고, 그 가능성도 타진해 볼 수 있지 않느냐는 측면의 얘기”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 수석은 ‘국민 눈높이’에 맞춰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여부를 결정해야 된다고 밝혔다. 박병국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