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스터스 골프, 올해는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
지난해 11월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더스틴 존슨(왼쪽). 오른쪽은 존슨에게 그린재킷을 입혀준 2019년 챔피언 타이거 우즈.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올해 4월 열리는 ‘명인 열전’ 마스터스 골프 대회에는 갤러리들이 입장해 선수들의 명품샷을 직접 볼 수 있게 됐다.

대회를 개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은 13일(한국시간) 오는 4월 8일 개막하는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는 제한된 수의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마스터스는 코로나19로 11월로 연기된 뒤 무관중 대회로 치러졌다. 더스틴 존슨(미국)이 우승했고, 한국 남자골프 간판 임성재가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프레드 리들리 오거스타 내셔널 회장은 “입장권 소지자(패트런) 모두를 초대하지 못하게 돼 아쉽지만, 올해 대회에 초대받지 못한 분들께는 2022년 더 나은 환경에서 관람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리들리 회장은 몇 명 정도의 관중을 입장시킬지 밝히지 않았다.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은 이달 안에 입장권 소지자들에게 올해 대회 초대 여부를 통보할 계획이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