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원, KRT여행사 인수…포스트 코로나 대비 여행사업 확대
시니어 여행 전문 ‘여행다움’과 시너지효과 기대
코로나 이후 여행수요 급증 전망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교원그룹(회장 장평순)이 동유럽 전문 국내 10위권 여행사인 KRT여행사를 인수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여행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교원은 지난 12일 KRT 인수계약을 체결한 직후 내부 통합 작업에 착수했다. KRT는 직원 121명을 보유한 여행업계 10위권 업체로, 동유럽 여행에 특화된 곳이다. 교원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시니어 전문 여행 브랜드 여행다움과 상품 공동개발 등으로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교원의 KRT 인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조치로 보인다. 여행산업은 코로나19로 피해가 컸지만 그만큼 여행에 대한 소비자들의 갈망이 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업종이다. 실제로 참좋은여행이 지난해 11월 23일 동남아와 유럽, 미주 등 전 노선 패키지 여행상품 판매를 시작하자 예약 사이트에 수만 명이 몰리며 홈페이지가 다운될 정도로 소비자 관심이 지대했다.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등 여행사들이 고강도 구조조정을 겪는 와중에도 주가는 상승중이다. 그만큼 ‘코로나 고비’만 넘기면 단숨에 실적 회복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교원그룹은 KRT의 직원고용을 승계하기로 했다. KRT가 동남아 여행에 특화된 구조상 기존 교원의 여행브랜드와 겹치는 포트폴리오가 없다는 점이 그 배경으로 꼽힌다. 교원그룹은 10명 안팎의 M&A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통합 작업을 진행중이다. 통합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KRT의 새 대표가 정해질 전망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