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올해 1210명 신규 채용
신입직원 510명, 청년인턴 700명
전체 채용인력 83% 상반기 뽑기로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작년보다 26% 많은 1210명을 채용한다.

LH는 올해 신입직원(5·6급 350명, 업무직 160명) 510명과 청년인턴 700명을 뽑는 내용의 연간 채용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특히 전체 채용 인력의 83%인 1010명(5·6급 150명, 업무직 160명, 청년인턴 700명)은 상반기 채용하기로 했다.

장충모 LH 부사장은 “코로나19 특수 상황을 감안해 전년보다 채용 규모를 확대하고 조기 채용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침체된 고용시장을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반기 채용은 3월 채용공고를 시작으로 4∼5월 서류·필기전형, 5월 면접전형을 거쳐 6월 임용할 예정이다. 하반기 채용은 8월 공고, 9∼10월 서류·필기 전형, 11월 면접전형을 거쳐 12월 임용하기로 했다.

LH는 온라인 채용설명회, 온라인 면접 등 언택트 채용방식을 적극 도입해 코로나19로 인한 채용일정 연기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한시적으로 폐지됐던 영어시험과 기사자격증 요건도 재도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5·6급 채용에는 빅데이터, 해외사업 등 전문 분야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 지역 인재 채용 목표를 상향(24%→27%)하고, 지역전문사원‧고졸자 전형 등을 통해 다양한 인재를 균형 있게 채용할 예정이다.

LH는 청년인턴 채용을 2019년 500명, 2020년 600명에서 올해 700명으로 확대했다. LH는 이들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비롯해 멘토제 운영, AI면접 체험, 선배 직원과 간담회 등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청년인턴 경력을 통해 정규직으로 채용되는 비율은 2018년 8.7%에서 지난해 11.3%까지 높아졌다. 올해는 합격수기집 공유, 모의채용 도입, 문제해결 중심 직무교육 등을 통해 청년인턴 제도를 더 내실화할 계획이다.

기타 채용 관련 세부 사항은 향후 3월 및 8월 LH 홈페이지에 게시될 채용공고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LH 진주 본사 모습.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