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실사 착수…인수 ‘잰걸음’
3월 17일까지 마무리 목표…통합 계획 수립 속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현장실사에 나서며 인수에 속도를 내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위원회는 이날 오전 실사 일정을 조율하고 본격적인 현장실사를 시작했다.

대한항공 인수위는 앞으로 획·재무·여객·화물 등 분야별 워킹그룹이 일정에 띠리 아시아나항공 본사를 방문해 실사를 진행한다. 인수 후 통합전략(PMI) 수립이 끝나는 3월 17일까지 현장 실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지난달 대한항공은 약 50명으로 이뤄진 인수위를 구성해 서면실사를 했다. 우기홍 사장이 인수위원장, 이승범 고객서비스부문 부사장이 실사단장, 김윤휘 경영전략본부장이 기획단장을 맡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실사 이전 서면 실사를 한 달 넘게 진행했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달 6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한 정관을 변경하거 인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올해 3월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위해 정관에 명시된 주식 총수 한도도 늘렸다.

아울러 이달 중순까지는 한국, 미국, EU, 중국, 일본 등에 기업결합 신고서를 제출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대여한 8000억원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에 인수 계약금 3000억원을 지급했다. 이후 6월 아시아나항공 1조5000억원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60% 이상을 확보할 방침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