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할 말은 당당히”…새해 CEO들 ‘젊은 조직문화’ 한 목소리
코로나 위기돌파 위해 조직문화 혁신 강조
LG, 일하는 방식·인사제도 대폭 변화 예고
롯데케미칼,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역설
2021년의 새해 첫 출근날인 4일 오전 서울 세종로사거리에서 시민들이 각자의 일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2021년 새해 각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은 신년사에서 앞다퉈 역동적이고 젊은 조직문화 구현을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위기 돌파'가 새해 당면 과제가 된 만큼 그 동력을 젊은 사고와 창의력을 동반한 조직문화의 혁신에서 찾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LG그룹의 주요 계열사 CEO들은 조직문화의 혁신을 위해 올해 인사 시스템의 변화를 예고했다.

배터리 사업을 진두지휘하는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초대 사장은 "젊은 세대가 많은 우리 조직의 특성을 고려해 근무환경과 조직체계, 일하는 방식 등에서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종현 사장은 "현업 조직 책임자에게 보상을 포함한 재량권을 대폭 확대해 현업 주도의 인력관리(HR) 시스템으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도 "LG디스플레이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젊고, 유연하고, 역동적인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며 일하는 방식과 인사제도, 조직문화 전반의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대응해 역시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역설했다.

전영현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불어닥칠 급격한 변화의 속도를 견뎌낼 힘은 그 속도를 앞서는 혁신 활동"이라며 "자율과 창의 아래 상호 원팀(One-Team)으로 협업하는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우리의 생각과 일하는 문화에 역동성을 더하자"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의 화학BU장을 맡고 있는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은 수평적인 조직문화와 공정한 성과 보상을 강조했다.

김교현 사장은 "수평적 조직문화, 양성평등, 워라밸 등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모든 구성원이 함께 이어나가야 한다"며 "각자가 조직 분위기에 문제가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세대와 직군, 성별을 뛰어넘어 서로 공감하고 배려하는 분위기 속에서 성과에 대한 공정한 보상으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긍정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친환경 기업으로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SK인천석유화학 최윤석 사장은 “끝이 보이지 않는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우리 앞의 문제를 직시하고 정면 돌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실행 방안으로 최윤석 사장은 "상호 존중의 기반 위에 할 말을 당당하게 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즉 ‘두려움 없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