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수부, 중소기업 위한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만든다
2024년까지 부산항(940억원)·인천항(400억원) 투자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2개소 건립…중소물류업체 동반성장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 배후단지에 첨단 디지털 물류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공동물류센터가 건립된다.

해양수산부는 ‘한국형 뉴딜사업’ 일환으로 2024년까지 부산항(940억원)과 인천항(400억원)에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2개소를 건립해 글로벌 물류수요 변화에 대응하고 중소기업의 투자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전자상거래 시장 확대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활동 활성화로 화물량이 증가하고 품목도 다양해지면서 스마트 물류센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부산항 스마트 공동물류센터는 항만 인프라를 바탕으로 중소물류기업 및 창업기업을 지원, 신규물동량 확보와 중소물류업체 동반성장에 주력한다.

부산항만공사가 내년부터 설계에 착수해 2024년까지 건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공동물류센터가 건립되면 공동 수‧배송을 통해 기업의 원가부담을 낮추고 무인지게차, 복합기능 컨베이어벨트, 무인운반로봇 등 스마트 기술 도입으로 물류기업 혁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마트 공동물류센터는 로봇, 사물인터넷 센서, 인공지능 등 첨단물류시설 및 설비, 운영시스템을 통해 물류센터 입‧출고와 재고를 자동으로 관리하고 설비의 고장도 사전에 감지해 예방하는 차세대 물류센터이다.

기존 물류센터보다 피킹(출고 상품을 보관장소에서 꺼냄) 작업시간은 15%, 운영비용은 20% 이상 절감하고 생산성도 10% 이상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수출입 항만의 경우, 기존에는 화주가 물류센터를 직접 설치해 단순히 화물을 보관하는 형태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았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