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사 CEO들 “올해 화두는 고객·디지털·리스크’
최현만 미래에셋 ‘리스크관리·WM·디지털’ 강조
정일문 한투증권 리스크·디지털·공정 일상화 당부
정영채 NH증권 “고객신뢰·디지털전환 필요”
손병두 이사장 “공정한 자본시장·혁신적 거래소 될 것”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사진=미래에셋대우]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올해 신년사에서 ‘고객 유치’와 ‘디지털 혁신’, ‘리스크 관리’를 화두로 꼽았다. 지난해 증시를 이끈 개인 투자자들을 지속적으로 유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빅테크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디지털 혁신을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사모펀드 사태로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도 강조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4일 신년사에서 새해 전략으로 ‘도전과 혁신을 통한 G.R.O.W.T.H.’를 제시했다. 이는 세계화(Globalization), 리스크 관리(Risk Management), 기회(Opportunity), 자산관리(Wealth Management), 기술(Technology), 고품질(High Quality)을 뜻한다.

최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확대, 리스크 관리, WM 비즈니스 강화와 함께 2021년을 디지털 미래에셋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는 “우리는 고객이 바라고 필요로 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금융투자서비스 파트너”라며 “무엇보다 고객에 신뢰를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은 모든 산업의 양태와 경쟁 기반을 바꾸어 놓고 있는데, 금융투자업 또한 예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는 리스크 관리의 일상화, 디지털 혁신의 일상화, 공정문화를 위한 공개의 일상화 등 3대 일상화를 당부했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는 올해 전략목표를 ‘디지털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투자명가’로 내세웠고, 궈밍쩡 유안타증권 대표는 ‘혁신, 성장, 도약’을 새해 목표로 꼽으며 “언택트 시대에 고객과의 접점을 확보할 수 있는 시도와 영업기회 창출에 대한 혁신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석종 KTB투자증권 대표는 “고객 맞춤형 신상품을 개발해 토털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가 그룹 모습을 갖추겠다”면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본격적으로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사진=한국거래소]

기관·단체장들도 혁신과 신뢰에 한 목소리를 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사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적극 육성하고, 신뢰에 기반한 공정한 자본시장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며 경쟁력 있는 자본시장, 혁신적인 거래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혁신성장을 위한 자본시장의 자금공급 기능을 강화하고, 증권거래세 폐지, 장기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등 자본시장 과세체계의 합리적인 개선을 계속 지원하는 한편,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금융투자회사의 내부통제 제도의 합리적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