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윤모 산업 장관 “올해 수출·경제 재도약…총력 대응”
2021년 첫날 수출현장인 인천신항 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일 “올해를 우리 수출과 경제의 재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성 장관은 이날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을 찾아 “코로나19 극복 여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 미국 신정부 출범 등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에도 우리 수출이 회복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성 장관은 지난해 수출여건관련,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제조 강국 의 저력이 빛난 한해였다”면서 “하반기부터 시작된 수출회복의 좋은 흐름은 IMF, 금융위기를 통해 쌓아온 위기에 대한 내성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생산을 지속해온 현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반도체·디스플레이·컴퓨터 등 IT품목이 강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바이오헬스・친환경차 등 신산업이 가파르게 성장하는 등 품목의 다변화와 고도화를 동시에 추진해온 성과였다"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올해는 세계 경제와 교역 경기가 점차 회복된다면, 우리 수출도 지난해보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수출회복세를 이어나가 올해 전체 수출을 플러스로 전환하고 우리수출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무역기반 확충 중점 추진 ▷수출기업 발굴 체계 구축과 맞춤형 지원 연계 ▷환율 리스크 완화·수출입 물류의 애로해소 대응체계 강화 ▷위기 대응 시책의 제도적 근거 마련 등 수출활력을 위한 정책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성 장관은 “최근 수출의 좋은 흐름이 새해에도 이어지도록 모든 정책 지원을 집중하겠다”면서 “수출이 다시 한번 우리 경제성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현장에서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로 우리나라 수출과 수입을 더한 총무역액이 4년만에 1조달러를 넘지 못했지만 지난달 수출액은 514억1000만달러로 12월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업일수 1일 증가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7.9% 늘어난 21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11월(-4.1%)에 이어 두 달 연속 총수출과 하루 평균 수출이 증가했다. 총수출이 2개월 연속 증가한 것은 2018년10~11월이후 만이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