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국내 최초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 C40 제출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 구체화
기후변화대책위원회 심의 후 최종 확정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 제시
서울특별시 로고.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서울시가 국내 도시로는 처음으로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담은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을 C40도시기후리더십그룹(C40)에 제출한다.

서울시는 29일 ‘C40 Deadline 2020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해 제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기후변화 대응을 약속한 세계 대도시들의 모임인 C40의 회원 도시다.

C40에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을 제출한 것은 국내 도시 중에선 서울이 처음이다. C40는 파리협정을 계기로 온실가스 발생의 주요 원인인 에너지 사용이 도시에서 주로 이루어지는 점을 고려하여 회원도시들이 선도적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줄 것을 요청했고 뉴욕, LA, 런던, 파리 등 미국과 유럽의 22개 도시가 이미 동참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보고서는 C40와 논의를 거쳐 보완하여 2021년 2월경에 최종 확정된다. 시는 지난 23일 서울시 기후변화대책위원회하고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안)'과 C40에 제출 예정인'2050 Seoul Climate Action Plan(안)'을 심의하여 최종 확정한 상태다.

서울시는 이 계획에서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05년 대비 40% 줄이고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번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은 앞서 지난 7월 마련한 해당 전략을 구체화하고 부문별 세부 사업계획을 담은 것으로 ▷그린 빌딩 ▷그린 모빌리티 ▷그린 숲 ▷그린 에너지 ▷그린 사이클 등 5대 부문의 74개 세부과제가 주 내용이다.

서정협 서울특별시장 권한대행은 “2050년 탄소중립 목표는 달성하기 쉽지 않은 과감한 목표”라며 “서울시는 이번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의 수립 과정에서 많은 전문가와 시민단체의 의견을 경청했으며, 시민과 함께 이를 실천한다면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