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첨단센서 특화단지 구축 첫 발…‘시장선도 한국주도형 K-sensor 기술개발 사업’ 최종 선정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대전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경남도와 함께 공동으로 추진 중인 ‘시장선도 한국주도형 K-sensor 기술개발 사업’이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대상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자율주행차 등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조 단위의 첨단센서가 필수인 디지털 뉴딜을 준비키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5340억원(국비4160억원, 지방비760억원, 민자420억원) 규모다.

내년 1월부터 7개월 동안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이 과학기술적·정책적 타당성을 분석하고, 쟁점 조사 및 전문가 의견청취 등을 통해 예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예타 조사를 통과하게 되면 2022년부터 사업을 시작하게 된다.

대전시는 첨단센서산업 육성을 위해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약 14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첨단센서소자 제조・신뢰성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지난 1년 동안 대전테크노파크, 나노종합기술원, KAIST,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 등 지역혁신기관들과 공동으로 기획해왔다.

또한, ‘다품종·맞춤형 첨단센서소자 제조 플랫폼 구축을 통한 국가 첨단센서산업 육성 및 경쟁력 강화 기반 조성’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아울러 2022년~2028년까지 7년간 총 1400억원을 투자해 센서소자 제조·신뢰성 지원센터 및 스마트랩 구축, 빅데이터기반 센서 개발, 평가 기술 및 다품종·맞춤형 스마트 제조 기술 차세대 센서 소재, 소자 제조지원 및 센서소자 신뢰성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첨단센서분야 스타기업 5개, 창업기업 50개를 육성하고, 대전 첨단센서산업 매출 연간 10% 증가 및 7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도 함께 제시했다.

대전시는 이 사업 예타 조사에 대한 당위성 확보를 위해 지난 달 첨단센서산업을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첨단나노융합도시 대전 비전 선포’와 ‘나노융합기반 첨단센서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해 발표한 바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예타조사 대상 사업 선정은 4차 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을 첨단나노융합 도시로 브랜드화하고 첨단센서 산업을 지역전략산업으로 육성키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며, “전국 최초로 첨단센서로 특화된 산업단지를 조성해 첨단센서산업 허브 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