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감원, NH농협 등에 포용금융 포상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금융감독원은 올해 포용금융에 대해 우수한 성과를 보인 금융회사 6곳과 업무유공자 11명에 대해 28일 포상했다고 밝혔다.

NH농협과 DGB대구은행은 새희망홀씨 공급 확대 등을 통해 서민 및 취약계층 금융지원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서민금융 지원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신한은행이 이 부문 기여도 1순위였지만 7년 연속 수상으로 '명예 졸업'함에 따라 차순위인 NH농협은행이 수상하게 됐다.

중소기업 지원 부문은 중소기업 대출, 관계형 금융 및 개인사업자대출119 활성화 등에 기여한 NH농협, BNK경남은행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지원 부문 우수상은 KB국민은행과 광주은행이 수상했다. 코로나19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 포용금융센터를 통한 원스탑 종합컨설팅 등을 제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