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시민 "땅 팔아 부자 못되게 상상할수 없는 부동산 정책나왔으면"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 출연한 유시민 이사장. [유튜브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땅을 사고팔면서 부자가 된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력하고도 혁신적이고 상상할 수 없는 부동산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25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새해 소망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은 헨리 조지의 책 '진보와 빈곤'을 주제로 진행한 도서 비평으로 꾸며졌다.

헨리 조지는 19세기 토지보유세를 주장한 미국의 경제학자다. 유 이사장은 헨리 조지에 대해 "사회악 근절을 위해 토지 단일세를 주장했던 사람"이라면서 "부동산을 투기의 수단으로 이용해 엄청난 부동산값 폭등이 일어나려 해서 정부가 규제할 때 주류 언론에서는 정부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그를 소환한다"고 말했다.

또 헨리 조지가 중요시한 '토지' 개념 및 부동산 버블을 설명하면서 "(부동산값 상승은) 요즘 일이다. 뉴욕에도 지금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부동산값이 금년도 엄청나게 올랐지만, 미국, 영국, 독일 다 난리"라고 했다.

그는 "정부가 지금 수십 가지의 정책을 투입하지만, 부동산값 진정이 안 되고 있다"며 "내주 헨리 조지가 제안한 토지 단일세의 취지 및 우리나라의 조건에 맞게 실행할 방안을 같이 연구하자"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