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인증, 보험업계 도입 확대
선발주자 카카오 추적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네이버 인증이 보험업계에서 빠르게 확산세다.

흥국화재는 17일 네이버 인증서를 대표 홈페이지 로그인 수단으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고객은 흥국화재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 애플리케이션에서 네이버 인증으로 로그인과 보험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최초 1회 네이버 인증서로 로그인하면 이후에는 네이버 아이디·비밀번호로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하다.

흥국화재에 앞서 메리츠화재, 교보라이프플래닛, DB손해보험도 네이버 인증을 도입했다.

앞서 보험업계는 공인인증서, 휴대전화 인증, 생체 인증과 더불어 ‘사설 인증’ 선발주자인 카카오페이 인증 서비스를 주로 활용해왔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