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대가 움직인 ‘서울 아파트’…단독·연립과 가격차 역대 최대
11월 평균 매맷값 10억2767만원
단독 8억9413만원과 큰 격차
3억대 연립과는 7억 넘게 차이

서울 아파트와 단독·연립주택 가격 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생활수준과 소득향상에 따라 편리한 새 주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반면, 신규 주택 공급은 그에 못미치자 상대적으로 새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며 나타난 현상이다.

16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2767만원으로, 단독주택 8억9413만원·연립주택 3억1343만원과 각각 1억3354만원, 7억1423만원의 가격차를 기록했다.

이 같은 아파트와 단독주택 가격차는 아파트가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를 앞서기 시작한 2008년 11월 이후 가장 큰 수치다. 상대적으로 대지 지분이 큰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격은 과거 아파트값을 웃돌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역전되기 시작했다.

2018년 11월 평균 8억999만원이던 단독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달까지 큰 변화가 없던 반면, 같은 기간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8억1343만원에서 2억원 이상 올랐다.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가격 차는 지난해 11월 1000만원을 넘어선 뒤, 올해는 1억3354만원까지 벌어졌다.

아파트와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도 마찬가지다. 서울에서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평균 매매가 차이는 2015년 1월 2억6015만원이였지만, 지난달에는 무려 7억1423만원까지 격차가 커졌다. 특히 문 정부 출범 전후 3억원대였던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가격 차는 2018년 1월 4억원, 같은 해 9월에 5억원, 올해 2월 6억원, 9월에는 아파트 한채로 연립 3채를 살 수 있는 수준인 7억원을 잇달아 넘겼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부동산 시장에서 30대가 주력으로 급부상하면서 부동자금이 아파트로만 쏠리는 아파트 편식증이 더욱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더 편한 주거 방식을 경험해왔고 또 원하는 젊은 층이 주택 수요층으로 편입되면서 ‘부동산=아파트’라는 등식이 더욱 공고해졌다는 말이다. 최정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