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보, 혁신아이콘5개 기업 선정 600억원 보증지원
스타트업 지원기관 중 최대규모
44대1 역대 최대 경쟁률 기록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고속 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유니콘 5개 기업을 ‘제4기 혁신아이콘’으로 선정해 총 6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은 지난해 5월 혁신적인 비즈니스모델을 바탕으로 우수 중견기업 또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 스케일업 프로그램이다.

제4기 혁신아이콘 공개모집에는 총 219개 기업이 지원해 역대 최고 경쟁률(44:1)을 기록했다.

선정 기업은 ▷X-ray, 병리슬라이드 영상을 분석해 암 진단, 치료 반응 등을 예측하는 AI 의료 솔루션 개발기업 ‘루닛’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런드리고’ 운영 기업 ‘의식주컴퍼니’ ▷설비 이상탐지 등 AI를 활용한 제조 현장의 문제 해결 솔루션 개발기업 ‘마키나락스’ ▷의료영상 데이터를 AI로 분할‧분석해 정량화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메디컬아이피’ 등이다.

신보는 제4기 혁신아이콘으로 선정된 5개 기업 중 3개 기업은 이번에 확대된 최고보증한도 150억원(기존 100억원) 규모로 보증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선정기업에 최저 보증료율(0.5%)을 적용하고, 6개 협약은행을 통해 대출 금리 추가 우대(0.7%포인트) 및 해외진출, 각종 컨설팅, 홍보활동 지원 등 다양한 비금융서비스도 지원한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제4기 혁신아이콘은 최고보증한도를 150억원으로 대폭 상향해 진행한 만큼 엄정한 심사를 통해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혁신아이콘이 본연의 사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