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의점이 와인셀러?…하루에 4300병, 1분당 3병 팔렸다[언박싱]
와인 판매 150만병 돌파…올해 말까지 170만병 예상
와인 인기에 주류특화매장 확대…O2O 서비스로 접근성↑
이마트24 주류특화매장 [사진제공=이마트24]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편의점이 와인셀러로 자리잡고 있다.

16일 편의점 이마트24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달 14일까지 와인 총 판매량이 150만병을 넘었다. 이마트24에서만 하루 평균 판매량이 4300병에 달한다. 1분에 3병 꼴로 팔린 셈이다.

이에 올 들어(1월 1일~11월 30일) 와인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배(176.3%) 늘었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1일~14일) 와인 매출이 4배(317%) 증가할 정도로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12월 ‘이달의 와인’으로 선정된 ‘라 크라사드 까베르네 시라’는 하루 평균 4200병 이상 팔리고 있다고 한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와인 단일 상품이 2주가 넘도록 하루 평균 4000병 이상씩 팔린 것은 처음”이라며 “보통 12월 마지막 10일 동안 한 달 와인 판매량의 절반이 몰리는 것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누적 판매량이 170만병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처럼 편의점이 와인 천국이 된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홈술을 찾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게다가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에서 앞다퉈 저렴한 와인을 선보이고 있는 것도 와인 붐에 한 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이마트24는 지난해부터 주류특화매장을 늘리고 있다. 주류특화매장은 기존 4~5종에 불과하던 편의점 와인을 수십종을 늘려 아예 숍인숍 형태로 확대한 점포다. 현재 전체 2400여점까지 늘어났다.

이마트24는 모바일 와인 큐레이션 업체 와인포인트의 모바일 앱(App)으로 주문한 와인을 가까운 이마트24에서 결제 및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도 운영하면서 고객 접근성도 높였다. 현재 전국 3000여 점포에서 운영하고 있다.

백지호 이마트24 MD담당 상무는 “지난해부터 접근성이 뛰어난 오프라인 인프라를 갖춘 편의점의 특성에 맞춰 와인을 강화해 왔다”며 “와인을 비롯해 가맹점과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