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총리 “수출활력의 불씨 꺼지지 않게 총력”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인천신항의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입현황과 인천항 현황을 보고 받은 후 안전모를 착용하고 선적작업 현장을 둘러보며 근무자들에게 격려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민관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정부의 지원 의지를 밝혔다.

정 총리는 무역의 날인 이날 인천신항을 찾아 수출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고 해상운임 상승·수출선박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11월에는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이 상승세인 점은 긍정적 신호”라며 “진단키트와 2차전지, 화장품 등 수출 저변도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내년엔 전세계적으로 무역이 활성화되고 경제가 회복될 수 있어 그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물류상의 어려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박 추가 투입, 중소기업 전용 물량배정, 중소 화주·선사 운임보조 및 국적선사와 수출기업 간 장기계약 유도, 국적선사 선복(화물량) 추가 확충 등의 추진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항만 근로자들도 격려하고 “경제에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수출이 경제회복의 근간이 됐다”며 “더 큰 경제 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가자”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