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탄광서 일산화탄소 사고로 최소 18명 사망…사상자 더 늘듯
"5명은 아직 갱내에 있어…구조작업 진행 중"
중국 탄광서 일산화탄소 사고로 최소 18명 사망했다. [중국 중앙TV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중국 충칭(重慶)시의 한 탄광에서 일산화탄소 사고로 최소 1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중국중앙(CC)TV와 펑파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현지시간)께 충칭(重慶)시 댜오수이둥(吊水洞) 탄광에서 갱내 일산화탄소가 한도치를 초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갱내에는 노동자 24명이 있었으며, 5일 오전 7시까지 생존자 1명이 구조됐고 18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아직 갱내에 있는 5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CCTV는 소식통을 인용해 4일 오후 11시에도 갱내의 일산화탄소 농도가 여전히 높아 구조작업에 어려움이 컸을 정도라고 보도했다.

이 탄광은 2개월 전 폐쇄했어야 하는 곳인데 갱내 설비 철거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에서는 2013년 3월에도 갱내 황화수소 중독사고로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친 바 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