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NN “테슬라 공매도 투자사 38조원 손실”…“대학살”
CNN “공매도 투자업체 대학살”
유명 헤지펀드 “고통스럽다”

[EPA]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가 하락에 베팅했던 공매도 투자업체들이 38조원 규모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CNN은 4일(현지시간) 금융정보 분석업체 ‘S3파트너스’ 자료를 인용해 테슬라를 공매도한 투자업체들이 올 들어 350억달러(38조원) 손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공매도는 특정 종목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진행하는 매매기법이다.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보이는 종목의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실제로 주가가 하락하면 싼값에 되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음으로써 차익을 얻는 방식이다.

따라서 주가가 폭락하면 대박을 터트릴 수 있지만, 반대로 급등하면 막대한 손실을 보게 된다.

S3파트너스에 따르면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투자업체들은 11월에만 85억달러(9조2000억원) 손해를 봤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한 달 동안 46% 올랐고, 올해 들어 무려 600% 상승했다.

공매도 업체의 테슬라 손실 규모는 다른 종목과 비교해도 월등히 많았다. 애플 공매도에 따른 손실은 58억달러(6조2900억원), 아마존은 56억달러(6조800억원)였다.

S3파트너스 아이호르 두서나이워스키 이사는 “테슬라 공매도 업체의 이번 손실 규모는 내가 기억하는 한 비교할 만한 사례가 없다”고 했다.

CNN은 테슬라 공매도에 따른 손실은 코로나 사태로 역대 최악의 실적을 낸 올해 미국 항공업계 적자 규모 242억달러보다 많다면서 공매도 업체의 손실 규모를 ‘대학살’에 비유했다.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 짐 차노스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최근 테슬라에 대한 공매도 규모를 줄였고, 매우 고통스러웠다”고 고백했다.

반면 일부 투자자들은 테슬라 실적과 비교해 주가가 너무 많이 올랐다며 ‘매도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다.

2008년 서프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다룬 영화 ‘빅쇼트’의 실제 모델인 마이클 버리 사이언에셋 대표는 “테슬라 수플레(달걀, 밀가루, 버터를 재료로 만든 요리)를 매도해야 한다”면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조롱했다.

머스크는 지난 1일 테슬라 직원들에게 내부 이메일을 보내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주가가 대형 해머 아래 놓인 수플레처럼 박살 날 것”이라며 비용 절감을 촉구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