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전 자료삭제’ 공무원들 구속심사 종료…발부여부 촉각
검찰·변호인 5시간 가까이 치열한 공방
청와대 등 ‘윗선’ 수사 속도 vs ‘무리한 영장’
지난 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와 관련, 내부자료 삭제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월성 1호기 원자력발전소와 관련한 내부 자료를 대량으로 삭제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이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대전지법 오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부터 A(53) 씨 등 산업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을 한 명씩 차례로 심문했다.

검찰과 변호인의 공방 속에서 5시간 가까이 진행된 심문은 오후 7시20분께 종료됐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점쳐진다.

A씨 등은 심문이 끝난 뒤 청사 안팎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을 피해 대전지검과 법원 사이의 별도 지하 통로를 이용해 이동했다.

앞서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지난 2일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과 감사원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 등은 감사원의 자료 제출 요구 직전인 지난해 11월께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하거나 이를 묵인·방조한 혐의 등을 받는다.

부하직원 B씨는 같은 해 12월 2일 오전 감사원 감사관과의 면담이 잡히자 전날 오후 11시께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사무실에 들어가 약 2시간 동안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444건을 지웠다고 감사원 등은 밝혔다. 이중 324개는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복구됐으나 120개는 확인되지 않았다.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검찰 수사는 본격적으로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청와대 등 이른바 ‘윗선’을 향하게 될 전망이다. 반대로 기각되면 무리한 영장청구였다는 비판과 함께 이번 수사를 직접 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검찰총장 입지가 좁아질 가능성이 있다.

다만 검찰은 영장 발부 여부와 관계없이 백 전 장관과 채희봉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현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이번 의혹 관계자에 대한 소환 조사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