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자 둘이 욕실에서 ㅠㅠ”… 논란의 유튜브 영상! [IT선빵!]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선정적인 내용을 담은 동성애 유튜브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더 충격적인 건 미성년자도 볼수 있는 전체관람가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한 동성애 커플은 최근 ‘카페, 숙소에서 데이트’라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일반적인 연인과 같이 카페를 가고 장을 보는 장면 외에 욕실에서 샤워를 하는 충격적인 장면이 담겼다. 특정 부위 쪽으로 손을 올리는 등 지나치게 자극적인 스킨십 장면까지 담겨 있다. 이 영상은 조회수 16만 건을 넘기며 큰 화제가 됐다.

구독자 수 20만명을 보유한 유명 동성애 유튜버는 동성애 연인과 해외여행을 놀러간 콘텐츠에 함께 샤워하는 장면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성관계를 의미하는 듯한 행동까지 담겨 있다. 역시 청소년도 볼 수 있는 전체관람가다.

동성애자들의 성생활을 알려주는 콘텐츠의 조회수가 무려 118만건에 달한다.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영상 속에서 동성애자 유튜버는 남자끼리 성관계를 했을 때 느낌이나, 준비 과정 등을 상세히 전달해 큰 논란을 빚고 있다.

구독자 13만명을 보유한 한 유명 동성애 유튜버는 과거 자신이 일했던 유흥업소와 동성애 유흥업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주 콘텐츠로 올리고 있다. 이 중 일부에서는 동성애 성매매 등 자극적인 내용까지 담고 있다. 또 자신의 성관계 경험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하기도 했다.

동성애 관련 콘텐츠가 선정성을 앞세워 인기를 모으고 있지만, 유튜브는 수수방관하고 있는 모양새다. 유튜브는 과도한 노출 영상과 관련 이용자들의 신고에만 의존하고 있다.

자극적인 동성애 콘텐츠는 자칫 아직 성관념이 잡히지 않은 아이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우려가 크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유튜브가 기존 방송과 같은 영향력을 갖게 됐다"며 "표현의 자유보다는 방송과 같은 수준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