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인당 연간 소고기 13㎏·돼지 27㎏ 소비…40년새 5배로 늘어
축산농가 연소득 7500만원, 27년간 연평균 4.4% 증가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소고기와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의 1인당 연간 소비량이 지난 39년 동안 매년 평균 4.2%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본 축산업 구조 변화'에 따르면 육류 1인당 소비량은 1980년 11.3㎏에서 2018년 53.9㎏으로 늘었다.

소비량이 가장 많은 것은 돼지고기로 2018년 27.0㎏이었다. 1980년 6.3㎏에서 매년 평균 3.9%씩 증가했다.

닭고기는 1980년 2.4㎏에서 연평균 4.8%씩 증가해 2018년 소비량은 14.2㎏이었다.

소고기는 소비량이 1980년 2.6㎏에서 연평균 4.3%씩 늘어 2018년에는 12.7㎏을 기록했다. 39년 동안 약 5배로 늘어난 것이다.

육류 공급량은 39년간 연평균 5.0% 증가해 소비량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생산량은 닭고기 5.1%, 돼지고기 3.7%, 소고기 2.5% 순으로 연평균 증가율이 높았고, 수입량은 돼지고기 9.9%, 닭고기 5.0%, 소고기 3.0% 순이었다.

계란 소비량은 1970∼2018년 연평균 2.6% 늘어 2018년에는 1인당 연간 268개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우유 소비량은 연평균 8.5% 증가해 2018년 1인당 연간 80.1㎏이었다.

생산량은 계란이 연평균 3.7%, 우유가 연평균 8.1% 각각 증가했다.

1999∼2019년 주요 가축과 축산물 산지가격 상승률을 보면 육계가 연평균 16.6%로 가장 높았고 계란(8.3%), 송아지(6.6%), 큰소(3.4%)가 뒤를 이었다. 돼지는 1.3% 하락했다.

지난해 축산 농가는 5만3000가구로 1985년 이후 매년 평균 1.4%씩 줄었다. 전체 농가(-1.9%)보다는 감소율이 작다.

축산 농가 중 경영주가 65세 이상 고령인 비율은 43.6%였는데, 2005년 25.2%에서 18.4%포인트 오른 것이다.

2019년 축산 농가 소득은 7500만원으로 1993년 이후 27년간 연평균 4.4% 증가했다. 전체 농가소득(3.5%)보다 증가율이 높고, 논벼(2.7%), 채소(2.0%) 농가보다는 배 이상 높았다.

2018년 축산업 생산액은 19조7000억원으로 전체 농업 생산액의 39.4%를 차지했다. 1965년 이후 54년간 연평균 12.2% 늘었다.

축산업 생산액 중 가축 생산액이 80.8%(15조9000억원), 축산물 생산액이 19.2%(3조8000억원)였다. 가축 생산액 중에는 돼지(44.6%), 한·육우(31.9%), 닭(14.2%), 오리(8.3%)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