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희연 “이달 7~18일 서울 중·고교 전학년 원격수업 전환”…초등학교는 현행대로
전국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629명
서울 코로나19 확산…학사일정 긴급 조정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4일 0시 기준 전국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629명(국내 발생 600명), 서울지역 신규 확진자 295명(국내 발생 291명)으로 서울지역 확산세 급증에 따라 오는 7일부터 2주간 긴급히 중·고등학교의 전면 원격수업 전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앞으로 남은 학사일정과 대학별고사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서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다음 주인 7일부터 2주간 서울 관내의 모든 중·고등학교는 전 학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은 원격수업에 충실하고,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르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2주간 전격 원격수업 전환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국가적 재난상황임을 이해하지만 특성화고·후기 일반고 고입전형과 2학기 학기말고사 시행 등 학년말 필수적으로 운영해야 할 다양한 학사업무를 마무리해야 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이에 특성화고·후기 일반고 고입전형과 2학기 학기말고사 시행 등에 필요한 기간 동안 해당 학년만 학교장 재량으로 등교하는 등 필수적인 학사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결정했다.

하지만 초등학교의 경우, 장기화된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가정 내 돌봄문제가 어려워지고 맞벌이 가정의 돌봄 공백이 우려돼 방역에 최선을 다하면서 현재의 학사 운영을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개별학교 상황에 따라 원격수업으로 즉시 전환할 수 있도록 등교수업 조정에 대한 학교 자율권을 확대했다.

또 유치원의 경우, 돌봄 비율이 높고 하원 후 개인 활동을 하는 경우가 타 학교급에 비해 현저히 낮은 점 등을 고려해 기존 거리두기 2단계 학사운영 기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치원은 2단계 밀집도 1/3 원칙, 최대 2/3 내에서 운영이 가능하다. 단, 유치원 내 방역수칙 준수를 철저히 하고 개별 유치원 상황에 따른 원격수업 전환 등 코로나 발생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