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 박지선 모욕' BJ 철구, 결국 사과...박미선"뇌는 생각하라고 있는 것" 일침
BJ철구[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철구가 고인이 된 개그우먼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가 질타를 받고 결국 사과했다.

철구는 3일 진행한 생방송에서 동료 여성 BJ와 함께 대화를 나눴다. 이때 여성 BJ가 철구에게 “홍록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철구는 동료 BJ에게 “아니.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실시간 채팅으로 고 박지선을 모욕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철구는 “여러분들이 계속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까 그렇다. 대한민국 사람들 특성상 휩쓸리기 쉽지 않느냐”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도 “박지선이라고 말한 것이 아니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것”이라며 엉뚱한 해명을 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박미선이 철구에게 일침을 가했다. 박미선은 인스타그램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 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 하라고 뇌 가 있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결국 철구는 “제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